::: 부산 성폭력 상담소 :::
처음으로   후원안내   공지사항   FAQ   문의/위치  
HOME >> 공지사항 :: 공지, 새소식, 행사소식입니다~~^^


 [부산시장성폭력사건2차성명서] "피해자는 일상으로, 그 당연함을 당연하게"
관리자  2020-04-24 17:06:17, H : 14,095, V : 241
- Download #1 : 003001.jpg (547.3 KB), Download : 338  
- Download #2 : 003002.jpg (221.7 KB), Download : 191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사퇴를 발표한 후 만 하루가 지나서야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입장을 발표했다. 책임자의 의지 표명, 2차 가해에 대한 엄중 대처, 피해자에 대한 지지, 언론 등에 의한 2차 가해 예방 협조 요청, 성인지 감수성 향상을 통한 조직문화 개선을 포함한 부산시의 2차 가해 예방 대책은 일단 부산시의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보다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 선정적, 허위 보도 등 언론의 2차 가해가 심각한 수준인 만큼, 이에 대한 구체적인 매뉴얼을 마련해야 한다. 특히 피해자 연락처를 비롯한 신상 정보 일절에 대한 철저한 보호가 필요하다. 부산시는 이번 문제에 대해 언론에 '협조'를 요청할 것이 아니라, '강경 대응' 해야 한다. 피해자는 부산시의 대책 발표에도 여전히 불안해하고 있다.
또한 이러한 대책 발표가 사퇴 기자회견과 동시에 이루어졌어야 함에도 뒤늦게 이행된 것은 유감이다. 성폭력 사건이 가시화되는 순간, 더구나 이와 같은 전 국민의 이목이 집중되는 사건의 경우,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이어지리라는 것은 눈에 보이듯 뻔한 일이기 때문에 피해자와 성폭력상담소 측은 부산시의 확실한 입장을 선제적으로 밝힐 것을 요구했었다. 부산시 스스로 “가장 시급한 것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의 차단”이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입장 발표가 늦어진 만 하루만큼의 시간은 언론, 정치권, 댓글 등을 통한 끝없는 2차 가해가 범람하기에 충분한 시간이었다. 그리고 그러한 2차 가해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피해자는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어 한다. 피해자는 자신이 드러남으로 인해 자신을 아끼는 많은 사람이 상처를 받을 것을 지금도 걱정하고 있다. 피해자의 입장을 통해 스스로 밝힌 내용을 넘어 피해자를 드러내려는 모든 시도는 명백한 2차 가해이며, 성폭력 피해를 당한 와중에도 주위 사람들을 걱정하는 피해자의 따뜻한 마음을 외면하는 짓이다. 시민들의 알 권리를 핑계 대지만, 피해자의 안전을 넘어서 알아야 할 권리는 그 누구에게도 없다. 가해자 오거돈 전 시장이 공인이라는 이유로 피해자가 노출되어야 할 이유는 없다. 또한, 공식 보도자료 내용과 상치되는 근거 없는 가짜뉴스로 인해 성폭력 사건이 문제의 본질이 흐트러지고 있다. 아니면 그만 식으로 일단 터뜨리는 보도행태에 분노한다.

또한, 정치권 일각에서는 피해자가 자신의 피해를 뒤늦게 밝혔다고 비난하며 피해자의 절절한 피해호소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드는 움직임이 보인다. 성폭력 피해자가 즉시 피해를 호소해야만 한다고 어느 누가 정했는가? 오히려 피해를 즉시 밝히면 꽃뱀이라고 손가락질하고, 늦게 밝히면 이제 와서 문제를 제기한다고 손가락질하지 않는가. 피해를 밝히는 그 모든 순간은 피해자가 오롯이 결정할 문제이다. 성폭력상담소는 피해자 중심주의에 입각하여 피해자를 지원할 뿐이다.

마지막으로 부산시는 오 전 시장의 공약 사항이기도 한 성희롱·성폭력 전담팀 구성에 대한 구체적인 안을 밝혀야 한다. 기존의 조직 구성에서 성희롱·성폭력 문제가 잘 해결되리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성희롱·성폭력 문제의 확실한 해결을 위해서는 기존의 감찰 조직이 아니라 독립성이 보장된 특별기구가 필요하다는 것은 분명하다.

부산시는 이제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성희롱·성폭력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하라. 피해자의 용기를 통하여 여기 이 부산은 새로운 시험대에 올랐다. 부산시, 언론, 정치권, 시민 모두가 젠더폭력이 없는 부산, 성평등한 부산을 만들기 위해 스스로 어떤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지 돌이켜 봐야 할 때이다. 그것만이 피해자의 외침에 부응하는 길이며, 피해자가 입장문에 밝힌 대로 “잘못한 사람은 처벌받고, 피해자는 보호받아야 한다는 너무나 당연한” 세상을 만드는 길이다. 부산성폭력상담소도 끝까지 부산시의 변화를 지켜보며 견인할 것이다.



2020. 4. 24.

사)부산성폭력상담소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동래구청소년지원센터꿈드림에서 나내매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관리자 2020/09/28 883 41042
1005   [재안내] 2020년 가정폭력상담원 야간 교육 재안내    관리자 2020/06/17 1499 38412
   데이트앤성평등ver2.'당신의 연애는 안녕하십니까?'캠페인을 진행합니다.    관리자 2020/07/29 1636 29118
   동래구청소년지원센터꿈드림에서 감성드림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관리자 2020/09/16 1347 28504
   동래구청소년지원센터꿈드림에서 감성드림 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관리자 2020/11/23 344 23912
   [채용공고] 동래구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에서 함께할 팀원을 찾습니다    관리자 2020/03/12 250 21761
   2018년 정기총회를 개최합니다. 많은 참석부탁드립니다.    관리자 2018/01/15 852 20363
   김상엽 선생님과 함께하는 전문가 상담사례 분석회를 실시합니다.    관리자 2019/06/03 842 19594
   사)부산성폭력상담소에서 '8월 무료법률상담’을 실시합니다.    관리자 2019/08/05 943 18368
   2018년 사) 부산성폭력상담소에서 '10월 무료법률상담'을 실시합니다.    관리자 2018/10/11 796 17491
   [채용공고]동래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 시간제/전일제 청소년동반자 채용    관리자 2017/12/07 1513 16930
   동래구청소년지원센터꿈드림에서 작은세상전시회를 개최합니다.    관리자 2020/11/06 389 16620
   2019년 여성사회복지시설(법인) 세입.세출예산서 공고    관리자 2019/01/14 514 15839
   2020 이음영화제 여성청소년영화제 <레드포션: 빨간약을 먹은 소녀> 개최 소식    관리자 2020/10/27 507 15401
   2019 미래진로·직업 체험박람회에 함께해요!    관리자 2019/07/10 764 14842
   2018년 성폭력상담원교육을 실시합니다.    관리자 2018/01/04 808 14401
   [부산시장성폭력사건2차성명서] "피해자는 일상으로, 그 당연함을 당연하게"    관리자 2020/04/24 241 14095
   동래구청소년지원센터꿈드림 학업복귀프로그램 「맞춤형 학습클리닉」을 진행합니다.    관리자 2018/02/02 674 13899
   사)부산성폭력상담소에서 '4월 무료법률상담’을 실시합니다.    관리자 2020/04/08 255 13754
   동래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동반자팀에서 코로나블루지원사업4를 진행합니다.    관리자 2020/11/18 328 13432
1 [2][3][4][5][6][7][8][9][10]..[5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