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 성폭력 상담소 :::
처음으로   후원안내   공지사항   FAQ   문의/위치  
HOME >> 자료마당 >> 보도 자료 :: 각 언론사에 보도된 자료를 여기에....


 성폭력관련 부산일보 인터뷰-최음성 알약 나이트클럽서 유통
관리자  2009-11-08 23:16:45, H : 7,456, V : 1448

  
정신을 몽롱하게 만드는 마약류 의약품이 암암리에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의약품은 특히 인터넷 상에서 은밀히 유통되는 차원을 넘어 나이트클럽 등지에서 공공연히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달 초 친구들과 함께 부산의 한 유흥가 나이트클럽을 찾은 정모(35)씨는 종업원으로부터 낯선 제안을 받았다. 이 종업원은 "술에 타 먹이면 부킹한 여성이 쉽게 넘어온다"면서 속칭 '작업용 알약'을 권했다. 가격은 5만원대였다. 종업원은 더 구하고 싶으면 사용하라며 약 판매자의 연락처를 건네주었다. 얼떨결에 5만원을 주고 약을 샀다는 정씨는 "겁이 나 실제로 사용하지는 않았다"면서 "그런 약을 이렇게 쉽게 구할 수 있을 것이라곤 생각도 못했다"고 말했다.

종업원, 손님들에게 5만~10만원 구입 부추겨
복용하면 판단력 흐려져 성폭행 위험에 노출

취재진은 정씨로부터 알약을 입수, 부산경찰청 마약수사대를 통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향정신성 물질로 분류된 미다졸람 성분이 포함돼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 약물은 치료제로도 사용되지만 의사의 처방 없이는 사용이 불가능한 것이다. 부산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 관계자는 "이 약을 술과 함께 먹으면 몸이 가라앉고 판단력도 흐려진다"면서 "잘못 사용하면 심각한 부작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취재진은 다시 약 판매자에게 연락을 취했다. 나이트클럽 종업원의 말대로 문자메시지로 연락을 주고받은 뒤에야 통화가 가능했다. 5만원과 10만원짜리 약품을 판매하고 있었으며, 계좌이체를 할 경우 이틀 만에 물건이 배달된다고 말했다.

이 같은 특정 약품에 의해 '준강간'을 당한 피해여성들이 간간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부산에 사는 A씨는 직장동료의 친구와 술을 마시다 갑자기 정신을 잃었다. 눈을 떠보니 낯선 남자와 모텔에 함께 있었고,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약품 검사를 놓치는 우를 범해 물증을 확보하지 못했다. 부산성폭력상담소 이재희 소장은 "약품 사용이 의심되는 성폭력 사건이 종종 접수되지만 입증이 쉽지 않다"면서 "의심 사례가 발생하면 즉시 신고를 한 뒤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부산 원스톱지원센터에서는 약품검사가 가능하다.

한편 서울 도심 클럽촌과 경기도 가평 휴양지 등을 오가며 엑스터시로 '환각파티'를 벌인 클럽 DJ 등 53명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29일 중국에서 엑스터시를 밀반입해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등으로 강남구 A클럽 사장 김모(33)씨 등 12명을 구속하고 투약자 이모(28)씨 등 4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이태원이나 홍대 주변 클럽촌에서 수시로 엑스터시를 투약했고, 주말에는 가평 리조트 등지로 무대를 옮겨 엑스터시를 먹고 정신이 혼미한 상태에서 밤새 춤을 추는 원정 환각파티를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엑스터시 투약자들은 대부분 강남의 부유층 자제나 해외 유학생, 유흥업소 종사자들이었으며 이들은 클럽과 관련한 인터넷 동호인 카페에서 활동하다 엑스터시 등을 판매해 온 클럽 사장 김씨와 접촉해 마약에 손을 댄 것으로 알려졌다.

김백상 기자 k103@busan.com
정신을 몽롱하게 만드는 마약류 의약품이 암암리에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의약품은 특히 인터넷 상에서 은밀히 유통되는 차원을 넘어 나이트클럽 등지에서 공공연히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달 초 친구들과 함께 부산의 한 유흥가 나이트클럽을 찾은 정모(35)씨는 종업원으로부터 낯선 제안을 받았다. 이 종업원은 "술에 타 먹이면 부킹한 여성이 쉽게 넘어온다"면서 속칭 '작업용 알약'을 권했다. 가격은 5만원대였다. 종업원은 더 구하고 싶으면 사용하라며 약 판매자의 연락처를 건네주었다. 얼떨결에 5만원을 주고 약을 샀다는 정씨는 "겁이 나 실제로 사용하지는 않았다"면서 "그런 약을 이렇게 쉽게 구할 수 있을 것이라곤 생각도 못했다"고 말했다.

종업원, 손님들에게 5만~10만원 구입 부추겨
복용하면 판단력 흐려져 성폭행 위험에 노출

취재진은 정씨로부터 알약을 입수, 부산경찰청 마약수사대를 통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향정신성 물질로 분류된 미다졸람 성분이 포함돼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 약물은 치료제로도 사용되지만 의사의 처방 없이는 사용이 불가능한 것이다. 부산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 관계자는 "이 약을 술과 함께 먹으면 몸이 가라앉고 판단력도 흐려진다"면서 "잘못 사용하면 심각한 부작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취재진은 다시 약 판매자에게 연락을 취했다. 나이트클럽 종업원의 말대로 문자메시지로 연락을 주고받은 뒤에야 통화가 가능했다. 5만원과 10만원짜리 약품을 판매하고 있었으며, 계좌이체를 할 경우 이틀 만에 물건이 배달된다고 말했다.

이 같은 특정 약품에 의해 '준강간'을 당한 피해여성들이 간간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부산에 사는 A씨는 직장동료의 친구와 술을 마시다 갑자기 정신을 잃었다. 눈을 떠보니 낯선 남자와 모텔에 함께 있었고,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약품 검사를 놓치는 우를 범해 물증을 확보하지 못했다. 부산성폭력상담소 이재희 소장은 "약품 사용이 의심되는 성폭력 사건이 종종 접수되지만 입증이 쉽지 않다"면서 "의심 사례가 발생하면 즉시 신고를 한 뒤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부산 원스톱지원센터에서는 약품검사가 가능하다.

한편 서울 도심 클럽촌과 경기도 가평 휴양지 등을 오가며 엑스터시로 '환각파티'를 벌인 클럽 DJ 등 53명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29일 중국에서 엑스터시를 밀반입해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등으로 강남구 A클럽 사장 김모(33)씨 등 12명을 구속하고 투약자 이모(28)씨 등 4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이태원이나 홍대 주변 클럽촌에서 수시로 엑스터시를 투약했고, 주말에는 가평 리조트 등지로 무대를 옮겨 엑스터시를 먹고 정신이 혼미한 상태에서 밤새 춤을 추는 원정 환각파티를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엑스터시 투약자들은 대부분 강남의 부유층 자제나 해외 유학생, 유흥업소 종사자들이었으며 이들은 클럽과 관련한 인터넷 동호인 카페에서 활동하다 엑스터시 등을 판매해 온 클럽 사장 김씨와 접촉해 마약에 손을 댄 것으로 알려졌다.

김백상 기자 k103@busan.com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55   [한겨레]“성폭력 없는 부산으로”25일부터 캠페인·국제심포지엄    관리자 2009/11/26 1238 5442
154   두 얼굴’ 학습지 방문 교사, 상습 성추행    관리자 2009/11/19 1252 5946
153   아동성폭력 `냄비 정부대책` "부모된 심정 헤아린다면…"    관리자 2009/11/19 1351 5280
152   [생활 장터] 아동성폭력 근절 전문가 세미나    관리자 2009/11/19 1326 5133
151   [불교방송] 경찰실수로 성폭행 피해자 진술 동영상 멸실, 국가배상해야    관리자 2009/11/14 1283 5661
150   [KBS]성추행 아동 3차례 녹화…국가 배상 책임    관리자 2009/11/14 1291 5358
149   [아시아일보] 특수교육 대상 학생 성교육의 이해와 실제    관리자 2009/11/14 1261 5462
  성폭력관련 부산일보 인터뷰-최음성 알약 나이트클럽서 유통    관리자 2009/11/08 1448 7456
147   성폭력상담소, 아동성폭력 진단 세미나.    관리자 2009/11/08 1351 5219
146   성폭력 피해아동 지원..부산 전문가 회의 정례화    관리자 2009/11/08 1273 5466
145   MBC "아동성폭력, 전담 검사 시스템 도입해야"    관리자 2009/11/08 1189 5339
144   MBC 뉴스데스크 - 아동성추행관련기사    관리자 2009/11/08 1301 7802
143   아동성폭력 근절 전문가 세미나    관리자 2009/11/08 1300 5449
142   부산성폭력상담소 ‘성폭력생존자 말하기 대회’ 개최 안내    관리자 2009/10/26 1228 5228
141   '성폭력 생존자 말하기대회' 개최합니다    관리자 2009/10/22 1346 5051
140   KBS시사 인 부산 "아동성범죄 막아라!"    관리자 2009/10/20 1479 5586
139   성범죄, 집 앞 ‘치안 사각’ 노린다    관리자 2009/10/20 1188 5031
138   아동·청소년 성범죄, 집앞이 더 위험하다?    관리자 2009/10/20 1229 5067
137   딸 성폭행 피해 어머니들 부산성폭력상담소서 첫 '자조 모임'    관리자 2009/10/19 1176 5327
136   "부부캠프, 평등부부 행복찾기" 24~25일 부산성폭력상담소    관리자 2009/10/16 1184 4987
[1] 2 [3][4][5][6][7][8][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